전도서
저자는 인생의 의미가 무엇인지 진정으로 알고 싶었다. 그는 우선 어마어마한 부를 축적했다. 하지만 돈은 기대했던 것만큼 인생의 의미를 가져다 주지 못했다. 그래서 다음으로 권력을 추구해 마침내 손아귀에 넣었지만 역시 만족감을 주지는 못했다. 뒤이어 쾌락과 명예, 명성도 추구해 보았다. 마침내 모든 노력을 헛되이 버린 그는 다음과 같은 유명한 말을 남겼다.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다른 버전으로는 모든 것이 바람 좇음 같도다.

우리는 바람을 좇으라고 창조된 것이 아니다. 바로 하나님의 사역에 동참하라고 지음 받았다.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이 우주 어디선가에서 훌륭한 경배음악이나 감상하면서 유유히 거닐고 계신다고 상상한다. 하지만 성경은 전혀 다르게 설명한다. 하나님은 365, 세계 모든 곳에서 일하고 계시며, 하나님을 따르는 모든 사람들이 파괴된 땅을 회복하고 재건하는 데 힘쓸 있도록 은혜와 힘을 불어 넣어 주신다는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작업장갑을 두르고 계신 셈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들도 소매를 걷어붙이고 재능과 , 시간과 정열을 다해 그분 일에 동참하라고 부르신다. 그분의 미션이 바로 우리 자신의 미션이 되길 고대하시는 것이다.만약 너희가 계속 바람만 좇을 양이면, 계속 바람을 좇으려무나, 하지만 원한다면 나와 한마음이 되어 상처받은 땅을 변화시키도록 하자라고 말씀하신다.

만약 당신이 하루를 마치고 침대에 몸을 눕혔을 때,! 내가 오늘 대체 무슨 일을 해낸 거야? 바로 하나님과 팀웍을 이뤄 세상을 변화시켰다고!라고 외칠 있다면 기분이 얼마나 짜릿하겠는가? 지금 앉아 있는 멋진 관람석에서 일어나 운동복으로 갈아입고, 관람석을 넘어 경기장으로 뛰어들 시간이 되지 않았는가? 장담할 있는 것은, 관람자에서 참여자로 변하는 바로 그 순간 당신은 훨씬 짜릿한 흥분을 맛보게 것이다. 남들은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는데 당신은 동참의 기회를 그냥 놓치겠는가? , 이제 당신 차례가 왔다.

 

-「섬김의 혁명시리즈(2) / 빌 하이벨스(윌로우크릭교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egablast


? 제가 성직자라니요

 

초대교회는 ‘모든 성도가 제사장이라는 아름다운 구도로 시작되어 모든 성도가 전방위 사역을 했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지난 몇 백 년 동안 교회는 다시 구약의 모습으로 되돌아가 버린 듯하다. 이를 묘사하면 다음과 같다.

수백 명의 회중이 모여 교회가 된다. 그 다음 목사를 고용한다.’ 그 다음 목사에게 “우리는 목사님이 이런 일들을 해 주기 바랍니다. 설교하고, 가르치고, 결혼식 주례 서고, 장례식 집례하고, 병원 방문하고, 심방하십시오! 그리고 시험에 든 자들은 상담해 주고, 이웃에 전도하시고, 헌금도 많이 거두십시오. 주보도 만들고, 게시판도 만들고, 아픈 사람들을 위해 기도도 해 주십시오. 그런 다음 1년 계약기간이 지나 목사님의 성과를 평가했을 때, 만족스러운 수준이면 계약을 연장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다른 목사님을 고용할 것입니다.”라는 식이다.

이렇게 ‘고용된’ 목사가 팔방미인 역할을 정열적으로 잘 해내 교회가 성장하면, 회중은 부목사, 행정목사, 청년부 목사를 고용해서 담임 목사가 미처 다 하지 못하는 부분을 맡긴다. 이들 역시 회중이 고용한 목사로서 사역을 감당해 낼 것이다.

그 결과 평신도들이 낸 십일조와 각종 헌금으로 사례비를 받는 전문 목회자들이 업무 과중에 시달리며 문어발식 목회를 하는 동안, 평신도들은 자신의 재능과 기회를 푹푹 썩히면서 그저 힘들게 일하는 목회자를 그저 바라만 보고 구경꾼의 자리에 지루하게 머물러 있게 되는 것이다.

그들은 “목사님이나 성직자이지 우리는 아니다라고 항변한다. 하지만 성경의 답은 다르다.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은 모두 성직자다.’ 성도들이 마치 소비자의 마음가짐으로 교회에 와서 그냥 즐기고 가버리는 것으로 만족한다면 하나님의 가슴은 무너질 것이다.

 

-「섬김의 혁명」 / 빌 하이벨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egablast


티스토리 툴바